상단여백
HOME 뉴스 여성 · 노인
민주당 여성위원회, 정현복 후보 성희롱 사과 해명 촉구
민주당 광양·곡성·구례 지역위원회 여성위원회가 정현복 후보의 성희롱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광양지역 한 비구니스님이 SNS에 2017년 초파일날 정현복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되고 나서부터 파장이 일파만파 이어지고 있다.

7일 민주당 광양·곡성·구례 지역위원회 여성위원회는 광양시 문화원 앞 광장 소녀상 앞에서, 정현복 후보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성희롱 행위에 대해 사과와 해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정현복 후보가 비구니스님과 악수한 손가락으로 스님의 손바닥을 은밀히 긁어대는 행위가 진정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십니까”라며 성토했다.

이어 “여성 여러분. 진정 여러분의 남편이 아닌 사람이 이런 행위를 여러분께 행동 했다면 여러분은 아무 일도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까. 손가락으로 손바닥을 은밀히 긁어대는 행위는 성희롱으로 적시된 법원 사례도 있다”며 강력 성토했다.

그러면서 “정 후보가 MBC방송토론에서 밝혔듯 사과는 커녕 화해 뉘앙스만 풍기고, 본인 추종세력에겐 법적 강경대응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분통을 터트렸다.

단체는 “침묵하고 있는 여성단체에 대해서는 여성인권보호를 위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