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양효석, 실버세대와 청년의 상생도시 만들터“순천은 孝의 고장입니다”
양효석 순천시장 예비후보가 8일 효사랑요양병원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있다.사진제공=양효석 후보측

양효석 순천시장 예비후보(이하 양효석 예비후보)는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순천시 효사랑 요양병원을 방문해 어르신들에게 감사인사와 더불어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아드렸다.

양효석 예비후보는 “도시화와 산업화, 물질 만능주의로 인해 어르신들이 점점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며, 어르신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는 복지를 실현하겠다”고 하였다.

또한 양효석 예비후보는 “최근 어르신들의 낙상사고, 미끄럼 사고 등 노인들의 골절상이 많아”짐으로 인해 “이에 대한 대비책을 어르신 복지 관련 조례 개정 및 수정을 통해 어르신 도우미를 확충하겠다”고 하였다.

순천시에서 운영 중인 100원 택시 기사와 방문복지 예산 등을 활용해서 “어르신들이 이동 시 도우미로 도움을 줌으로써 어르신들의 사고를 줄이겠다”고 하였다.

양 예비후보는 “선비문학관 등을 통해 청소년과 시민들이 필수적으로 기본 효에 대한 교육을 받도록 지원”하여 “어르신 공경과 더불어 지역의 공동체성을 복원하겠다”고 하였다.

양효석 예비후보는 “공동체성 회복이 결국 순천시의 명운을 가르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면서, “시장으로 당선이 된다면, 실버와 청년을 한데 묶어 조화로운 공동체 조성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하였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