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서갑원, 통합과 화합으로 지방선거 필승 피력갈등 유발한 허석 후보 서 위원장이 대신 감싸
서갑원 민주당 순천지역위원장이 9일 오후 2시 순천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경선과정 후 소회와 본선 대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당 서갑원 순천시지역위원장은 9일(수) 오후 2시 순천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통합과 화합으로 지방선거 필승 의지를 피력했다.

서갑원 위원장은 “공천 과정에서 과거보다는 미래를 보고 분열과 갈등보다는 통합과 화합에 방점을 두고 진행했다”면서 “거의 모든 지역구에서 경선을 원칙으로 했고 당의 울타리 내에서 경쟁토록 했다”고 밝혔다.

경선 이후 “예전의 갈등을 의도적으로 부추기는 흐름이 있다”면서 이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고 “일부에서 진행되고 있는 무소속연대에 대해 정당정치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이자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행위로써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무소속 시장 예비후보들이 추진하려는 ‘단일화’에 대해 경계를 하면서 “단일화 흐름이 있는 것은 알지만, 단일화는 유권자를 무시하는 행위로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라며 우회적으로 반발했다.

또한 “후보자에게 공직자로서 해서는 안 될 행위가 발생할 시에는 신속하게 조치하고 후보자격을 박탈 하겠다”고 밝혔다.

선거법위반으로 조사 받는 후보들에 대해서는 “후보 개인의 문제”라고 거리를 두고 “법에서 유죄판결을 받으면 자격을 박탈 하겠다”면서도 “선거과정에서 일어나는 선거법위반 등은 사법당국에 맡길 수밖에 없다”는 점을 들었다.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권리당원 ‘위장전입’(실제 사는 지역 주소이전이 아닌 당원 명부상 주소이전) 논란에 대해 서 위원장은 “경선과정에서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보고받은 바 없다”면서 당원 주소지 변경은 규정에 따라 본인들에게 허용된 범위 내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석 시장 예비후보가 경선 승리 후 오히려 갈등을 부추긴 것에 대한 문제에 대해 “낙선자의 아픔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아프다”면서도 “승리자의 흥분과 감격이 크기에 나온 발언들로 이해하기에 기쁨의 표현들을 일반화해서 말하는 것은 과하다”고 허 후보를 감쌌다.

‘허석 시장 예비후보의 언론소통 부재의 문제점에 대해서 지역위원장으로서 뭔가 조치가 필요한 것 아니냐’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 “본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여유가 없어서일 것으로 안다”고 허 후보의 입장을 두둔하면서 “앞으론 후보 일정에 따라 대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랄 2018-05-10 11:02:10

    능력도안되는것이 에휴 못된것들만 배워서 큰일이다..이선이 저리 예비후보자 신분에도 저러는데 민주당이다고 다찍어줄까? ㅋㅋㅋ순천. 여수는 옛부터 무소속시장이 많이 당선된 이력이 있는곳이다.....지랄뜰지마라...심판할것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