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포토 동영상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두 달 동안 목포와 진도 운림산방에서 열린다.

전라남도는 대한민국 남종화의 화맥이 시작된 곳이자, 수묵화의 전통을 가장 잘 지켜온 고장이다.

공재 윤두서, 소치 허련, 남농 허건 등 수묵화 거장들의 발자취가 곳곳에 살아 숨 쉬고 있다.

이런 역사·문화적 기반을 바탕으로 전라남도는 수묵화를 널리 알리고, 세계의 문화콘텐츠로 키우려고 한다.

「2018 전남 국제수묵비엔날레」는 그 첫걸음이다.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여러 나라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여 수묵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매력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닫힌 공간에서 열리는 기존 비엔날레와 다르다. 전남도는 지역과 지역을 잇고 도시 전체를 커다란 전시장으로 삼은, ‘열린 축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2018년은 전라도 정도(定道) 천년의 해다. 「2018 전남 국제수묵비엔날레」가 새로운 천년의 시작을 더욱 빛내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