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신정훈, “결과에 승복·김영록 후보 지지”

“문재인정부 탄생과 성공에 기여한 후보가 전남도정 이끄는 것이 순리”

신정훈(왼쪽) 예비후보가 김영록(오른쪽)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손을 맞잡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전남도지사 예비후보는 16일 “이번 경선결과에 대해 겸허히 승복한다”며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논쟁하고 대립했던 것은 당의 정체성 확립과 원팀을 이뤄나가기 위한 발전 과정으로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정훈 예비후보는 “비록 당의 정체성을 놓고 그동안 김영록 후보와 치열한 경쟁을 벌였지만 문재인 정부의 탄생에 기여하고,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했던 사람이 전남도정을 이끌어 가는 것이 순리라 생각해 김영록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신 예비후보는 “이번 경선과 후보 선출이 위기의 전남 정치 혁신을 통해 2020년 총선 승리를 위한 교두보 확보와 호남정치를 복원시키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6.13 선거에서 우리당의 후보가 승리하는데 다함께 손잡고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단합을 호소했다.

신 예비후보는 “남은 선거 기간동안 김영록 후보를 적극 도와서 전남 도정의 발전과 문재인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신 예비후보의 공개 지지를 받은 김영록 예비후보는 큰 우군을 얻은 셈이 됐다. 따라서 남은 기간 동안 신 예비후보를 지지했던 지지자들의 표심을 어느정도 흡수할지 관건이다.

장만채 예비후보는 신 예비후보가 김영록 예비후보를 지지함에 따라 남은 이틀 동안 결선을 준비하면서, 최대한 자신의 텃밭격인 동부권 표심에 지지를 호소 할 것으로 보인다.

장만채 에비후보가 신정훈 예비후보의 김영록 지지를 극복하고 ‘뒤집기’를 할 수 있을 것인지, 동부권 유권자들의 숨죽이는 흐름이 과연 누구를 향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헛다리 2018-04-16 17:18:18

    아이코,허석이 신정훈과 런링메이트처럼 SNS 에 올려졌든데,헛다리 짚은건가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