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혜원 의원, 김영록 예비후보 지원“내가 아는 전남지사 예비후보 김영록 뿐”

순천 사무소 직접 찾아 응원·지지…‘네이밍’ 재능기부도

민주당 손혜원 국회의원이 13일 김영록 전남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 ‘1. 문재인 정부 장관출신 도지사 예비후보’라는 네이밍을 직접 쓰서 지원했다.

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경선 여론조사가 시작된 13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마포 을)이 찾아와 지지와 응원의 뜻을 전달하는 등 김영록 예비후보 순천 선거사무실은 찾아오는 지지자들로 하루종일 붐볐다.

홍대출신 네이밍 전문가로 ‘더불어민주당’이라는 당명을 지었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여중·여고 동창인 손 의원은 김 예비후보를 만나 “내가 아는 전남도지사 예비후보는 김영록 뿐이다”고 선언했다.

그는 “도지사 예비후보들 중 장관을 지낸 이가 누가 있느냐. 전남도민께서도 문재인 대통령께서 장관이었던 김 예비후보의 출마를 허락하신 이유를 잘 아실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다른 모든 것을 떠나 ‘문재인 정부 장관 김영록’ 하나면 끝날 것”이라고도 말했다.

손 의원은 또 “지난 대선 때 어떤 곳보다 많이 내려와 수많은 전남의 문화예술인들을 만났다”며 “이들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김영록을 잘 안다면 모두 지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밍 전문가답게 ‘1. 문재인 정부 장관출신 도지사 예비후보’라는 컨셉을 직접 잡아주는 등 재능을 기부하기도 했다.

‘호남향우회 서울연합회’ 구별 회장 50여명도 이날 오후 순천 선거사무소를 찾아와 김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를 공개 선언했다.

이들은 “촛불민심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 촛불 혁명의 완성을 위해 전남도지사 선거에 나선 김영록 예비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