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종합뉴스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 보물단지 주장

전남대 연구원, 지역경제 파급효과 연간 4천1백억여원 평가

최근 모 방송을 통해 “순천만국가정원 누적적자가 400억이 넘었다”는 보도 후 순천시가 이에 대한 반박성 보도자료를 냈다.

시는, “대한민국 제1호 국가정원이 있는 정원의 도시로 대한민국 뿐 아니라 세계적 브랜드 가치를 갖게 됐다”는 설명을 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전남대학교 조사연구에 의거, “지난해 순천만국가정원이 가져다 준 지역경제 파급 효과는 4116억원으로 추산”했으며, “정원 관련 일자리 250여 개 창출, 도시 브랜드 상승 등 무한한 잠재적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2014년 순천만국가정원으로 개장한 이후 관람객이 꾸준히 늘어 지난해는 611만명이 방문, 단일 관광지 방문객수로 전국최고 수준이며, 총수입이 153억 5천만원, 운영경비 153억 3천만원으로 개장 이후 처음 흑자를 기록했다는 것.

또한 시관계자는 순천만국가정원의 입장수입 증가로 행정안전부로부터 경상적 세외수입 증가에 따른 인센티브로 2017년에는 91억원, 2018년에는 101억원을 교부 받는 등 순천만국가정원이 연간 보통교부세 100억여원을 추가로 안겨주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론적으로, 해가 갈수록 가치를 더해가는 순천만국가정원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힐링의 장소로, 관광객 1000만 시대의 중심 관광지로 무엇보다도 지역경제를 살아나게 하는 순천의 천년 곳간이 됐다고 시는 평가했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교활한수법 2018-04-13 23:24:07

    치사한자가 시장선판에 순천만 국가정원 을 흠짓내기위해 악의적
    으로 기사화 한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꼼수전략은 안통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