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순천 도의원예비후보, ‘전과’가 공심위에서 발목 잡히나

더불어민주당 공심위가 시·도의원 후보면접 결과 ‘결격자 범위를 20%정도로 정해 탈락시키겠다’는 방침을 정해, 컷오프 탈락자가 나올 수 있어 후보자들의 면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때문에 예비후보자들이 과거 저지른 전과기록이 어떤 결과로 작용될지 주목되고 있다.

경실련은, “지난 4월 1일 기준 6.13지방선거 출마 예비후보 중 40%가 넘게 전과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4월 12일 현재 기준으로 8,165명의 후보군이 등록한 상황이라 그 수는 엄청나다.

당 별로 차이는 있으나 생계형범죄 경우 소명기회 부여, 민주화 관련 범죄경력, 재판중인 경우 유죄판결 확정 전까지 무죄추정의 원칙적용 등의 내부 규정이 마련되어 있으나, 효과는 미비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순천 도의원 후보군을 살펴보면 흥미로워, 경우에 따라 경선 전 컷오프 탈락자가 발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민주당 순천지역 도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는 9명이다. 이중 정병회(순천 2선거구), 정영근(순천 4선거구) 예비후보는 전과가 없다.

이처럼 전과가 없는 이들 두 명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은 적게는 1건 많게는 무려 5건의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전과의 종류도 ‘음주’전과부터 ‘특별법위반’까지 다양하게 분포되어 시민들의 눈높이와 다소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다.

특히 5건의 전과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A 예비후보는 ▲건축법위반(벌금 200만원), ▲농수산물유통 및 가격안정법위반 2회(1994년-벌금500만원/1997년-벌금300만원), ▲소방법위반(벌금100만원), ▲공동상해(벌금300만원) 등으로 낸 벌금만도 1400만원이다.

따라서 민주당 공심위 결과를 차치하더라도, 후보로서 유권자인 시민들에게 표를 호소하는 입장이라면, 시민들이 납득할만한 예비후보들의 책임 있는 소명이 필요해 보인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