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모저모
여수산단에 바스프 생산기지 준공

엔지니어링 플라시틱 생산, 양질의 청년일자리 23개 창출

독일 외국인투자기업인 한국바스프(주)는 여수국가산단에 고기능성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생산 공장을 완공하고 11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조지오 그리닝 독일 바스프 수석 부사장, 신우성 한국 바스프 회장,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최종선 여수시부시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엘지화학, 중국 바인화학, 일본 미쓰이 정밀화학 등 바스프 고객사 관계자 등 80여명의 내외 귀빈도 참석했다.

독일 바스프는 창립 150주년 이였던 2015년 7월에 전남도‧여수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전남도와 여수시에서는 산업 통상자원부의 승인을 거쳐 2016년 5월 공장 부지를 조세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외국인투자 지역으로 지정하여 조기 투자실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에 준공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여수공장은 전 세계 바스프 공장 중 독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연간 6천톤을 생산 중이며, 이번 공장 증설로 연간 1만 2천 톤으로 생산량이 늘게 된다. 생산된 제품은 90% 이상 중국, 일본 등 아태 지역에 수출을 하게돼 여수공장이 글로벌 수출기지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친환경‧자동차‧의료용 고기능성 플라스틱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며 “이번 공장 준공은 우리 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여수국가산업단지 석유화학산업 기술 고도화의 좋은 모델이라는데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최종선 여수부시장은 “바스프의 고기능성 플라스틱 공장 준공으로 신규 인력 채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최근 여수산단에 대한 투자협약이 이어지고 있는데 계속해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민 기자  agnus-ho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