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광양경제청, 김연식 투자유치본부장 취임동북아 물류, 유통중심 투자유치

전라남도는 3월12일 KOTRA출신 외부전문가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본부장으로 임명했다.

3차에 걸친 공모 끝에 전남도 소속 공무원이 아닌 외부 전문가를 투자유치본부장으로 임명한 첫 사례로 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 활성화에 대한 강한 의지가 담겨진 것으로 보인다.

김연식(사진․60세) 신임 투자유치본부장은 취임일성으로 “중국과 일본을 아우르는 동북아 물류, 유통 거점형 투자유치를 이끌어 내겠습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KOTRA홍보팀장, 토론토무역관장을 거쳐, Invest Korea에서 투자유치실장과 투자기획실장을 역임한 투자전문가이며, 광주광역시 투자자문관, 산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 투자심사평가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김 본부장은 여수산단과 광양만에 있는 대기업들을 십분 활용하여 이 기업들과 밸류체인이 연계될 수 있는 첨단 산업분야의 투자유치를 이끌어 냈다.

특히 중국이 취약한 콜드체인 물류와 수입한 벌크물량을 1, 2차 가공후 일본, 중국 등 동북아지역에 뿌려주는 베이스캠프형 투자유치로 부산, 인천과 차별화하고, 또한 한국의 기술․FTA플랫폼을 중국의 자본․시장과 결합하는 투자프로젝트를 발굴했다.

김 본부장은 “한국의 우수인력 FTA플랫폼을 일본의 자본, 기술과 결합하는 투자프로젝트를 발굴하여 투자유치 효과가 수출증대로 이어지는 ‘투자, 수출 셔틀형’ 성공사례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