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고객 유심카드 전용한 간 큰 통신 대리점 직원 덜미
범행에 사용한 핸드폰과 고객 유심칩들.

순천경찰서(서장 이삼호) 사이버팀은 순천 관내 모 통신사 대리점에서 근무하면서 고객의 유심카드를 복제 재발급하는 수법으로 3200여만원을 가로챈 모 직원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직원을 고용한 대리점 주 2명도 같이 입건됐다. 이번에 적발된 이 직원의 수법은 교묘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자신이 근무하는 모 대리점에 휴대폰 또는 테블릿을 개통한 고객47명의 정보를 이용 유심카드를 총 76회에 걸쳐 재발급하고, 이를 자신의 휴대폰에 끼워 소액결제를 이용 3,200만원의 상품권을 구매하여 현금화 시켜 인터넷 도박 등으로 탕진했다고 이강영 사이버팀장은 밝혔다.

이 수법은 소액결제의 특성을 잘 알면서 고객에게 메시지가 전달되지 않는 점을 악용한 사례로 유사 범죄에 대한 추후 보강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

유영현 수사과장은 “소비자의 지속적인 점검이 피해발생을 적게 하는 길이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