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윤병철, 추미애 대표에게 긴급 호소문 발표
윤병철 예비후보

7일 윤병철 더불어민주당 소속 순천시장 출마자는 순천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호소문을 발표했다.

순천은 문재인 정부를 만들어낸 호남의 견인차도시임에도 총 7번의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를 심판해 낙선시켰는데, 그 이유로 시민 정서에 맞지 않거나 실력이 떨어진 후보를 공천한 사실을 들었다.

윤 출마자는 김대중-노무현이라는 걸출한 지도자에게만 의지해 당이 시민과 함께하지 못해 번번히 공천에서 실패했다고 평하며 결국 민주당이 시민으로부터 고립되어 간다며 당의 미래를 걱정했다.

윤 출마자는 이번 6.13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과정에서도 또다시 시장 재임 시 뇌물죄로 4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전과자를 부적격 처리 했어야 하나 서류미비로 유보시키며 영입인사다, 대선기여도가 높다. 사면복권자다. 라는 해괴한 논리를 내세우는 상황은 또다시 순천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 밝혔다.

이어 “최근 호사가들 입에 오르내리는 안희정지사 성폭력사건으로 당지도부가 매우 엄중히 대처하고 계시는 걸로 알고 있다”며 “혹여 호남의 조그만 도시 순천에서는 괜찮겠지 하는 안이함은 결국 전국으로 번지는 민주당심판의 촛불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윤 출마자는 민주당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국적 승리를 할 수 있도록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결단을 촉구하며 이것만이 민주당 적폐청산과 민생안정, 민주평화를 창달하는 일이라 강조하며 긴급 기자회견을 마쳤다.

정경택 기자  knpjkt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