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장석웅 교육감 예비후보, ‘50% 이상 여성할당제’ 발표“임기 내 교육장, 장학관, 사무관 여성비율 50%까지 늘린다”

양성평등 민주주의 전남교육부터 실현하겠다는 첫 의지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

3·8 세계여성의날을 맞아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가 전남교육부터 양성평등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다.

장 예비후보는 7일 “전남도교육청 소속의 교육장, 장학관, 사무관을 임기 내에 여성비율 50%까지 연차적으로 늘려나겠다"는 ‘50% 이상 여성할당제’를 발표했다.

‘50% 이상 여성할당제’는 현재 전남도교육청 소속 교육장 13.6%, 장학관 34.8%, 사무관 이상 16%를 차지하는 여성 간부의 비율을 매년 늘려서 임기를 마치는 2022년까지 50%로 끌어 올리겠다는 정책이다.

현재 전남도교육청에 근무하는 평교사(19,383명)의 남녀 비율은 43%대 57%이며, 교육공무원(4,245명)의 남녀 비율은 61%대 39%로 간부급 남녀 비율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장석웅 예비후보는 “양성평등과 존중이라는 시대적인 과제를 전남도교육청이 앞장서서 해결해나겠다는 의지를 담은 첫 번째 정책”이라며 “이후에도 이와 관련한 정책들을 마련하여 전남 교육계와 도민들의 의견을 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석웅 예비후보는 3․8 세계여성의날인 8일 오전 8시30분 전남 담앙군 담양공고를 방문하여 여교사들에게 축하와 응원의 인사를 보낼 계획이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