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지방선거 경선후보검증 일률적 잣대 어려워

오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을 대상으로 더불어민주당이 ‘부적격’ 후보 검증을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부적격’에 해당하는 사항 중 ‘예외 없는’ 것과, ‘예외’로 구분되는 후보들 중 정밀검사를 통과하는 일부 후보들은 경선후보자격이 주어진다.

때문에 후보별로 “자신의 과거 경력 중 ‘예외 없는’ 사항에 해당하는 부적격 조항이 존재하는 후보들은 과거의 일로 인해 억울”하지만, “경선후보자격을 취득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떨고 있다”는 정가의 소식이다.

반면, “부적격 ‘예외사항’에 해당하는 일부 후보들은 이른바 당이 어렵고 힘든 시기에 당에 대한 공로를 인정하여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할 것”으로 전해진다.

이처럼 경선후보자격 검증을 강화하면서 ‘부적격’ 여부조항을 두고, 일부에선 “오랜 과거의 사고과실로 인한 것까지 예외 없이 적용되어 경선조차 들어갈 수 없는 것은 너무 억울한 것 아니냐”는 동정론도 나오고 있다.

사정이 이러다보니 일부 시민들과 민주당 당원들 사이에 “횡령과 개인적 비리 등 과거 범죄경력 소유자들과 ‘예외 없는’ 경력 중 과연 어떤 것이 더 부적격한지 모르겠다”는 지적도 있다.

이와는 결을 달리하여, “당규에 의해 당이 영입한 인사에 대해서는 경선후보자격 검증의 일률적 적용이 어렵다”는 당 관계자들의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민주당 모 관계자는 “순천의 경우 당이 어렵고 힘든 시기에 당의 비대위원장이 직접 영입한 인사가 지역을 맡아 시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것은 ‘부적격 예외사항’에 해당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 “특히 영입한 인사가 지역위원장을 지내면서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대통령 당선 전국최다득표율을 기록한 공은 당에서 오히려 전략공천을 줄 수도 있는 사안이다”고 덧 붙였다. 이는 조충훈 현 순천시장을 애둘러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같은 민주당의 분위기는, “경선후보 검증과정에서 정밀심사를 하면 조 시장이 경선에 들어오지 못할 것이다”는 일부의 주장과 다소 거리가 멀게 느껴지는 대목이다.

따라서 서류미비로 지체되어 다시 검증하는 오는 7일 이후 민주당 전남도당이 과연 어떤 후보들을 경선에 참여 가능한 예비후보로 등록을 하게 할 것인지, 많은 시민들의 눈과 귀가 쏠려 있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